• 최종편집 2021-07-23(금)
 

양동면.jpg

양평군 양동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이준엽)에서는 지난 19일 삼산리 소재의 수급자 가구를 방문해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펼쳤다.
이번 사업 대상자는거동이 불편한 고령의 노인으로 마당에 나무가 우거졌고 장마 후 벽지에 곰팡이가 많이 생겨 열악한 주거 환경 속에서 생활 중이었다.
이날 협의체 위원들은 35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도 집 앞 마당의 나뭇가지를 정리하고, 집 안 청소와 도배 작업을 진행했다. 
이준엽 위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에게 어려운 시기지만 특히 사회적 약자들에게 더욱 힘든 시기일 것이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지속해서 발굴하고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병현 면장은 “무더운 날씨와 바쁜 일상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힘써주신 협의체 위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코로나에 장마, 폭염까지 이어지는 힘든 시기에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꼼꼼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하나로신문 편집부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434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양동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폭염 속 주거환경개선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