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3(금)
 

환경부국비.jpg

광주시는 환경부 스마트 하수도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선도 사업에 ‘도척 공공하수처리시설’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환경부 선도 사업은 하수처리 전 과정에 대한 ICT 기반의 실시간 모니터링, 원격 제어관리, 지능화 등 스마트 하수도 관리체계 구축을 실현하기 위한 사업으로서 스마트 하수처리장, 스마트 하수관로(도시침수대응, 하수악취 관리), 하수도 자산관리 등 총 4개 사업 분야에 대해 33개 시설을 선정, 하수도 분야 스마트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시는 사용개시 20년이 넘은 도척 공공하수처리시설에 지능화된 하수처리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총사업비 34억원 중 국비 17억원을 확보하게 됐으며 스마트 하수처리장 선도 사업 추진을 통해 처리장 내 각종 현상을 스마트 계측기로 정확하게 진단하고 빅데이터 기반의 최적 의사결정 및 시설제어로 안정적인 방류수 수질 확보는 물론, 에너지 절감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동헌 시장은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스마트 하수처리장 선도사업의 성공적 도입을 통해 효율적 시설운영에 따른 하수도 운영원가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며 “더 나아가 하수도요금이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나로신문 편집부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332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시, 환경부 스마트 하수도 선도 사업 선정 국비 17억원 확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