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3(금)
 

    

고슴도치.jpg
"미래통합당 최재관 후보의 본적지는 여주시가 아닌 울산시입니다."
2020/04/10 14:02 입력
제21대 4.15총선이 막바지에 치달으면서 선거운동이 열기를 더 해 가고 있는 시점에서 5선 국회의원 정병국의원의 지역구로 그야말로 무주공산인 가운데 정작 본적지와 태생 지역이 여주시가 아닌 관계로 인하여 때아닌 여주시 본토박이에 대한 진실 여부가 선거판의 쟁점으로 점화되면서 자칫 지역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는 여론이 드높은 실정이다.
문제의 발단은 이번 총선에서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기호1번 최재관후보와 야당인 미래통합당 기호2번 김선교후보 간의 여의도 입성을 위한 선두대열 양상으로 선거전이 치열한 가운데 이들 후보들이 여주시를 본적지로 하는 일명 토박이 후보가 없다는 관점에서 여주시민들의 동질성을 얻기 위해서 여주의 연고를 각각 주장하면서 때아닌 진짜 여주사람이 선거유세에서 등장하면서 새로운 갈등으로 인한 진실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이는 기호2번 미래통합당 김선교후보에 대한 김종인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도 지원유세를 온 여주 한글 시장 유세에서 연설원이 유세차에서 지지연설을 하면서 "출신도 어디인지 모르겠다. 여주 출신도 아니다. 그런 후보에게 여러분께서는 한 표를 던지겠는가?"라는 내용으로 유세를 하면서 사실상 본적지가 여주시 출신인 아닌 최재관 후보를 향해 간접적으로 지명을 하면서 마침내 더불어민주당 최재관 후보 측에서 김선교 후보는 네거티브 유세를 멈춰 달라고 요구하는 대변인의 공식 성명 보도자료가 발표되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여주군 강천면 간매리420번지 서울대학교 농과대학을 졸업한 최재관 후보가 전공을 살려 벼랑 끝에 서 있는 농업을 지키기 위해 여주로 '입농 '했던 집 주소입니다. 이곳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한 최재관을 여주시민들은 친자식처럼 따뜻하게 맞아주셨습니다.
서투른 농사일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그의 아내가 입덧이 심해 아무것도 먹지 못할 때 손두부에 갖은 반찬거리를 바리바리 싸 주셨습니다. 어르신들은 최재관의 아이들을 친손주처럼 돌봐주셨고 최재관은 그런 여주를 위해 그의 모든 걸 다 받쳐 왔습니다.
하지만 정작 이들은 최재관 후보의 본적지인 울산시에서 초,중, 학성고등학교까지 학력을 밝히지 않고 여주에 살면 여주사람입니다. 양평에 살면 양평사람입니다. 라고 주장 하였다.
이에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엄연한 최재관후보의 본적지는 울산시로 되어 있고 다만 여주시로 이주해와 여주시에 살고 생활을 하고 있을 뿐이며 일반적으로 토박이를 지칭하는 여주시의 본토박이가 아니라는 점이며 오히려 기호2번 김선교후보의 어머니 고향이 여주시 대신면 하림리가 외갓집으로 여주시와 연고는 김후보가 앞서고 있으며 50%는 여주사람이며 50%는 양평사람이라고 주장을 하고 있다.
하나로신문 편집부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805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시 토박이 연고 정치판 진실공방 가열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