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9(목)
 
  “오늘이 나의 생의 마지막이라 여기고 서로에게 최선을 다해 사랑하며 사세요” 
  독자  지 영화
영화.jpg
저는 제 생애에 두 번도 있어서는 안 될 엄청난 일을 겪었습니다. 그야말로 제가 한 번 죽었다가 구사일생으로 어렵게 살아나온 것처럼 힘든 시간을 경험한 것입니다.
 
 지난 2015년 5월 25일 월요일, 기억하기 좋은 날, 석가탄신일이었습니다.
제가 일 끝나고 퇴근하여 집에 와보니 남편이 몸이 안 좋아서 종일 힘들었다며 '당신이 옆에 있어서 행복하다'고 유독 애정표현을 많이 하였는데 지나고 생각해보니 멀리 떠나는 사람이 정리하고 준비하듯 평상시와는 다른 말과 행동을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저는 쓸데없는 소리 그만하라고 콧등으로 들어 넘겼습니다. 다음날 남편의 지병인 협심증 외래진료를 위해 아주대병원에 가기로 예약이 되어 있었고 내일을 위해 우리는 일찍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12시 반쯤 무엇 때문인지 모르게 제가 잠에서 깨어 벌떡 일어나 앉았는데 이상한 소리가 들렸습니다. 구슬 떨어지는 소리와 같이‘또르륵’하는 소리가 두 번 들려서“이게 무슨 소리일까, 남편이 잠꼬대하나?”남편을 흔들어 깨워보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몸을 흔들자 머리가 베개 아래로 힘없이 툭 떨어지는 것이었습니다. 숨도 쉬지 않았고 의식이 전혀 없었습니다. 남편이 죽어있는 것이었습니다.
 "아이고, 어떡해요" 어찌해야할지 정신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119생각이 났습니다. 핸드폰을 찾아 119에 전화하니 주소를 묻는데 갑자기 주소가 생각이 안 나서 애를 먹었고 목이 잠겨 소리도 안 나왔습니다. 스피커폰으로 해 놓고 심폐소생술을 하라고 안내원이 지시했습니다. 이론적으로 몇 번 배운 적은 있지만 방송에서만 심폐소생술을 하는 것을 보았지 실제로 해 본 적은 한 번도 없었기에 자신이 없었습니다. 두 손을 모아 하나 둘 불러주는 안내원의 구령에 맞추어 심폐소생술을 어설프게 하였습니다. 하다 보니 가슴 중앙에 해야 하는데 배 부분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저는 더 당황이 되었습니다.
 한참 후에 두 분의 구급대원이 도착 하고나니 조금은 안심이 되었습니다. 남자 분은 재세동기를 가동하고 여자 분은 심폐소생술을 한참을 시행하더니 맥박이 어느 정도 잡힌다고 병원으로 옮기자고 했습니다. 수원 아주대병원에 외래진료를 예약해 놓은 터라 그곳으로 가고자 하였으나 위급한 상황이니 조금이라도 가까운 원주기독병원으로 가는 것이 낫지 않겠냐고 하여 원주 기독병원으로 출발하면서 여주 고려병원 응급실에 들렀으나 다시 원주로 향해야 하였기에 한시가 급한 이 상황에 저는 더 안타깝고 답답하였습니다. 도착하기까지 40여분의 시간이 얼마나 길게 느껴졌는지 모릅니다.
 원주 기독병원에 밤 1시 40분쯤에 도착하여 기본적인 응급처치를 시행한 후 호흡 맥박은 어느 정도 유지되었으나 의식은 돌아오지 않았고 의식을 돌아오게 하기 위한 치료 방법은 저체온치료법 한가지뿐이라 하였습니다. 이 치료법의 성공확률은 문헌에 기록된 것은 3프로 곧 100명중 3명이며 또한 치료비가 많이 든다는 의료진의 설명을 듣고 저는 동의서에 서명을 하였습니다. 100명중 3명이 의식이 돌아온다고 하였지만 사실상 인간적인 방법으로는 회생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얘기와 다를 바가 없는 것이고 만약 이 시술이 실패 할 경우에는 사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혹 사망하지 않는다 해도 평생 식물인간으로 살 가능성이 크다고 했습니다. 
 제가 어떤 심정이었을까요? 마른하늘에 날벼락을 맞은 기분이라고나 할까요. 눈물이 앞을 가리고 가슴이 무너졌습니다. 순간 완전 절망뿐이었습니다.“왜 내게 이런 일이......?” 이 상황에서 누가 나를 위로하며 이 일에 답을 줄 수 있을까요? 응급실 앞 차가운 복도바닥에 털썩 주저앉아 멍하니 앉아 있었습니다. 일어설 기운조차 없었습니다. 그 모습이 보기 안쓰러웠는지 병원 관계자분이신지 어떤 아저씨가 어디서 의자를 가져다가 앉으라고 권해 주었습니다. 응급실이기에 여기저기서 날카로운 비명 소리가 들렸습니다. 저는 그 비명을 지르는 그들이 부러웠습니다. 살아있으므로 소리도 낼 수 있으니 우리 남편도 아프다고 비명이라도 질렀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아침이 밝아오기까지 그 몇 시간이 왜 그렇게 길게 느껴지는지 저에게 참으로 암흑의 긴 터널을 지나가는 것 같았습니다. 혼자서 이 아픔을 담고 있으려니 정말 미쳐버릴 것 같았지만 모두들 잠들어 있는 깊은 밤에 연락할 수 있는 사람이 생각나지 않았고 기다리고 기다리다 아침이 밝아서야 가족과 지인들에게 연락할 수 있었습니다. 원주에 사시는 지인 분에게‘원주기독병원에 이렇게 와 있노라’연락을 드렸더니 얼마 안 있어 응급실로 달려 오셨습니다.
연락 받고 처음으로 우리 남편을 보러 오신 너무도 고마운 분이었습니다. 여러 가지 기계를 주렁주렁 달고 의식 없이 죽은 듯 누워있는 남편을 보고 많이 불쌍했나봅니다. 눈이 벌겋게 충혈 되도록 우셨더군요.‘괜찮을 거니 너무 걱정하지 마라, 곧 일어날 것이라’는 따뜻한 위로의 말을 전하는데 그 말이 얼마나 감동스러운지 하나님의 음성같이 들렸습니다. 그분이 얼마나 고마웠는지 깨어난 후 남편에게 이 은혜는 평생을 갚아도 부족하니 이분께 잘하라고 당부해 놓았습니다.
 응급실에서는 응급조치를 할뿐 중환자실로 옮겨 치료에 들어가야 하는데 중환자실에 자리가 잘 나지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빨리 치료를 시작해야 할 텐데 마음은 급하기에 기다리기 힘들었습니다. 그런 제 마음이 전해진 것일까요? 응급실에 대기하는 12명의 환자 중에 남편이 가장 먼저 중환자실로 올라갈 수 있는 특혜가 주어졌습니다. 이는 여러 환자들이 있지만 그중 응급의학과에 속한 환자를 우선적으로 보내는 병원규례가 있다고 하며 운이 좋은 거라는 원무과 직원의 말을 듣고 저는 힘이 났고 서광이 비치는 듯 희망이 보였습니다.
 화요일 아침 8시쯤 중환자실로 옮겨와 치료를 시작하였습니다. 중환자실은 오전 오후 두 번만 면회가 가능합니다. 남편은 저체온치료를 받고 있는 터라 온갖 기계장치가 주렁주렁 달려있었고 환자복도 아닌 달랑 시트 한 장을 덮고 누워 있는 남편의 모습을 보니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그 다음날 수요일 아침, 주치의가 회진 후에 환자의 징후가 좋다며 혈압이 안정적으로 돌아왔다고 하였습니다. '이제 되었다, 이때 하나님이 도와주시고 계시다' 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목요일 저체온치료 이틀째 아침에 회진하고 나온 의료진으로부터 환자의 의식이 돌아왔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삼일 만에 의식이 돌아온 것입니다.
 의사선생님은 저를 보고 칭찬했습니다. 정말 심폐소생술을 잘했다고, 제가 남편을 살렸다고요. 담당 주치의가 말하기를‘이것은 정말 놀라운 케이스로 실질적으로 저체온치료법으로 100명중 한 두 명이 성공하는 사례인데 이렇게 빨리 의식이 돌아왔다는 건 기적에 가까운 일이다. 더군다나 완전히 사망한 상태에서 일반인이 실시한 심폐소생술로 살아나서 모든 것이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왔다는 것은 정말 기적이라 하면서 이 일은 병원으로서도 기념할만한 일이라’고 하였습니다.
 그 후 빠른 회복을 하게 되어 일주일간을 중환자실에서 있다가 일반 병실에 옮겨와 구급차에 실려간지 15일 만에 퇴원하게 되었습니다. 심폐소생술 후유증으로 가슴뼈가 여러 개 골절되어 남편은 몇 개월간의 고통을 받았으나 그 고통조차도 우리에겐 행복이었습니다. 남편이 살아있다는 그 자체만으로 저는 더 이상 바랄 것이 없을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일을 겪고 보니 사람의 생명이 경각에 달려있는데 돈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바동거리며 돈돈 하다가 이렇게 쓰러져 죽으면 그만인 것을, 통장에 있는 돈도 사실 쓰지 않으면 내 돈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으로 사는 동안 써야 진정 내 것이니 얼마 되지 않는 돈이라도 누군가를 위해 ‘베풀며 살자’ 생각했습니다.
 남편이 깨어나기까지 저는 그동안 남편에게 제대로 못해준 일들이 생각나서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팠습니다. 그래서 그 후 아는 지인들을 만나면 이때 제가 받았던 교훈을 함께 나누고 싶어 합니다. 누군가 먼저 세상을 떠났을 때 가슴 아파하며 못 다한 사랑에 대해 후회하지 않도록 “오늘이 나의 생의 마지막이라 여기고 서로에게 최선을 다해 사랑하며 사세요” 라고 .......
 우리 부부는 이 일을 통해 서로에 대해 너무도 소중하다는 것을 절실히 깨닫게 되었고 ‘오늘이 세상 마지막이 되더라도 후회 없도록 그렇게 최선을 다해 살자’고 거듭 다짐했습니다. 참으로 죽을 만큼 힘든 시간이었지만 단순히 힘들기만 한 시간은 아니었나봅니다. 돈 주고도 얻지 못할 여러 가지 소중한 교훈을 얻었으니 말입니다. 나의 소중한 당신, 사랑합니다!
하나로신문, 편집부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53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의 가장 소중한 당신’ 구사일생 어렵게 살아나온 것처럼 힘든 시간 경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