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광주시는 ‘여성 청소년 생리용품 보편 지원사업’을 이어가며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고 4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11~18세(2006년 11월~2013년) 출생 여성 청소년으로, 지난해 10월 개정된 ‘경기도 여성 청소년 생리용품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올해부터는 광주시에 주민등록을 둔 여성 청소년을 포함해 관내 등록외국인과 광주시 거소 신고를 한 외국 국적 청소년까지 확대했다.


지원 금액 한도는 1인당 연 15만6천원(월 1만3천원)으로 광주시 지역화폐로 지급된다.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해야 하며 기한 내 미사용 시 자동으로 소멸한다. 광주시 내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에서 생리용품 구입에만 사용 가능하다.


온라인 지원금 신청은 오는 18일부터 4월19일까지 경기민원24 누리집(gg24.gg.go.kr)을 통해 진행되며 오프라인으로 신청할 경우 오는 11일부터 11월 15일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서 신청하면 된다. 기존에 신청한 청소년도 매년 재신청해야 한다.


단, 국민행복카드를 통해 지급받는 여성가족부의 ‘취약계층(기초생활수급자, 법정 차상위계층, 한부모 가족) 대상 여성 청소년 생리용품 바우처 지원사업’과 중복 신청할 수 없다.


한편, 해당 사업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방문 또는 복지로 누리집(www.bokjiro.go.kr)에서 상시 신청할 수 있다.







하나로신문편집부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433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시, 여성 청소년 생리용품 보편지원 대상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