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경기도주식회사와 경기지역 5개 지역농협 등이 모여 경기지역 쌀 재고 해소에 힘을 모은다.
경기도주식회사는 24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이천남부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용인시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신김포농협, 파주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팽성농협 및 홍천철원물류센터와 다자간 ‘경기지역 농협 쌀 판로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경기지역 농협 쌀 과잉 재고 해소를 위한 판로지원이 핵심이다.
최근 경기지역은 쌀 공급 과다로 경기도 소재 농협 및 민간의 미처분 재고량이 10만 톤으로 예측되는 상황이다. 이러한 쌀 재고를 올해 햅쌀 출시 전까지 판매하지 못할 시, 약 500억 원 상당의 손실액이 발생할 것으로 추산되는 등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쌀값 하락세가 이어질 경우 올해 가을 햅쌀 시세에까지 악영향을 미쳐 농가 소득의 감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번 판로지원 업무협약을 통해 협약에 동참한 지역 농협의 쌀 재고를 효율적으로 판매할 수 있는 채널을 찾고 실제 판매로 이어가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창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최근 쌀 재고 과잉으로 소비자는 물론 농가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이번 협약을 통해 효율적인 판로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 “이번 업무협약으로 단기적인 판매는 물론 타 지역 농협 동참과 판매 횟수 증대 등으로 장기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하나로신문편집부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936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주식회사-5개 경기 지역 농협 업무협약 체결…농가 상생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