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양평군(군수 정동균)에서는 2022년 1월 1일부터 출생하는 모든 출생아에게 200만원의 첫만남이용권 바우처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첫만남이용권 바우처 지급 대상은 1월1일 이후 출생신고 후 주민등록 번호를 부여받은 출생아로 주소지 읍․면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을 통해 신청 접수가 가능하며. 지급액은 출생 아동 보호자의 국민행복카드에 포인트 형태로 지급된다.
정부가 올해 첫만남이용권 지원 사업을 신설하며 일부 지자체가 기존 출생축하금 지급을 중단하거나 규모를 축소한 사례가 있으나, 양평군은 기존 출산장려금도 함께 지급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올해 첫째 아이를 출산한 가정에게 출산장려금으로 현금 300만원과 정부의 200만원 상당 첫만남이용권 바우처를 더해 전체 500만원 상당을 지원하게 되고, 둘째 아를 출산한 가정에게는 출산장려금 500만원과 첫만남이용권 바우처 200만원을 더해 전체 700만원 상당을 지급하게 된다”며, “또한, 출산 친화 사회분위기 조성과 출산가정의 양육비 감면을 위해 셋째아 1,000만원, 넷째아 2,000만원을 지원 중에 있으며 마찬가지로 첫만남이용권 바우처 200만원을 더해 지원 받게 된다”고 말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저출산 문제가 국가 및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어 가고 있는 가운데 만남이용권 지급과 출산장려금 지원이 양육가정의 경제적 부담경감으로 출생 친화환경 조성에 밑거름이 되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양평 만들기에 일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평군은 다자녀 가정이 우대받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민간의 참여로 운영되는 다자녀가정 우대업소 이용 시 요금 할인,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감면, 수도요금 및 보건기관 의료비 감면 및 등 각종 다자녀 우대사업을 추진 중이다.

하나로신문편집부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878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2022년 부터 모든 출생아에 첫만남이용권 바우처 지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