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1(금)
 

경기도는 안양 소공인 집적지구 소공인들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도울 ‘공동기반시설’이 안양시 관양동 소재 안양산업진흥원 내에 문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8일 밝혔다.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은 정부와 지자체가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하고 집적지구 활성화 및 경쟁력 제고를 도모하고자 공용장비 등 공동기반 시설 구축, 소공인 육성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공동기반시설이 들어선 안양시 관양동 일대는 전자부품, 기계장비, 소프트웨어(SW) 등 관련 업종 소공인 877개 사가 밀집된 지역이다.
이곳은 2019년 9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전자부품, 컴퓨터, 방송 및 통신장비 소공인 집적지구’로 선정됐으며, 국비 12억 원, 도비 2억 원, 시비 4억 원 등 총 18억 원을 지원받아 이번 공동기반시설을 구축하게 됐다.
공동기반시설로 오실로스코프, 시그날 아날라이져·제네레이터, 네트워크 아날라이저 등 공용장비와 조립라인을 갖춘 공동작업실을 구축했다. 아울러 소공인들을 위한 영상 회의실 및 다목적실 등도 함께 구성됐다.
도는 향후 전자부품(IT 제조업) 산업과 소프트웨어(SW) 기술 산업 간 융·복합 생태계를 조성, 관련 기술 고도화, 소공인 체질개선 및 경쟁력 강화,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도와 안양시는 시설 활성화와 운영에 필요한 사업비 4억1,50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조장석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소공인은 서민 일자리 창출과 지역 산업·경제 성장의 중요한 기반”이라며 “경기도는 전국 소공인의 30%가 밀집해 있는 곳인 만큼, 소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소공인 육성 지원 사업 강화와 집적지구 지정 확대에 지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올해까지 도내에 선정된 ‘소공인 집적지구’는 총 13개소로 전국 광역 지자체 중 가장 많다. 구체적으로 안양 관양동(전자부품), 고양 장항동(인쇄업), 시흥 대야·신천(기계금속), 용인 영덕(전자부품), 양주 남면(섬유제품), 군포 군포1동(금속가공), 포천 가산면(가구제조), 성남 상대원동(식품제조), 화성 향남읍·팔탄면·정남면(기계장비), 광주 초월·오포읍·광남동(가구제조), 여주 오학동·북내·대신면(도자제조), 화성 봉담읍(금속가공), 김포 통진읍·대곶면·월곶면(기계장비)이 지정돼 있다.


하나로신문편집부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855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양 전자·SW 집적지구에 소공인 기술 경쟁력 키울 공동기반시설 문 열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