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의회 안하무인 격 시정 질문 파문 확산
2019/06/11 22: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여주 3개보 해체 반대 부의장 시정 질문 반박 시장대변인 역할
주객이 전도된 황당한 동료의원 시정 질문 빌미 조목조목 반박
여주시의원 한정미.jpg
지난 5일 열린 제40회 여주시의회 1차 정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비례의원인 한정미 시의원이 이항진시장에게 시정 질문에 나서면서 교육계획에 대한 질의를 하고 나서 여주 남한강 지역 3개보 처리계획에 대해 4대강 보 처리계획을 놓고 일부 극소수 시민들 간의 의견이 분분하고 그 정도가 심한 경우는 매우 우려되는 소문들까지 난무하고 있는데 혹시 상황을 알고 계신지 궁금하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여주시장으로서의 입장과 환경운동가로서의 입장은 달라야 하고 또 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시장님의 여주 남한강 지역 3개 보 처리 계획에 대한 입장을 말씀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보’ 관련 질문을 하였고 이항진 시장의 답변 후 이어진 한의원의 추가 질문이 이어졌다.
한의원은 자신에 앞서 진행한 김영자 부의장이 장시간에 걸쳐 시장에게 질의한 내용 대부분을 짚어가며 사실여부를 물었고 김 부의장이 보 해체반대 이유에 대한 사례를 든 구체적인 내용까지 언급하며 도대체 납득이 안 가는데 시장님은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 말씀해 달라고 질문을 하였다.
이어서 김 부의장의 시정 질문 내용에 문제점을 제기 하는듯한 발언에 이어 6차례에 걸쳐 시장에게 김 부의장이 질의한 내용을 추가 질문했고, 이 과정에서 김영자 부의장의 이름을 수차례 거론해 동료의원의 시정 질문을 무색케 하고 시정 질문이 아닌 동료의원 흠 집 내기 식 안하무인격 주객이 전도된 질문으로 공직자들과 방청자들을 아연실색케 하였다는 관전평이 지배적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질문에 이항진시장 역시 답변 드리기 굉장히 까다로운 말씀이신데 하면서 답변을 이어갔겠느냐는 탄식의 목소리가 드높은 실정이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여주시민들은 한의원에 대한 의원자질과 함량미달이라는 비난과 함께 도대체 여주시민들을 대표하는 시의원이 의정활동을 하면서 시정 질문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있는 것 같다고 분개를 하면서 차라리 동료의원 헐뜯기 질문으로 시정 질문을 바꿔야 한다면서 비아양의 목소리가 쇄도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김영자부의장은 유일한 여주시 3선 여성 시의원으로서 그동안 의정활동을 펼치면서 당리당략과 정당을 떠나 행정집행부에 대해 바른 소리와 쓴 소리를 하여 시민들의 파수꾼 역할과 대변인으로서 역할을 다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기동취재반 권명자기자 
[ 기동취재반 기동취재반 ]
기동취재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nrsm@naver.com
하나로신문(www.hnrsm.com) - copyright ⓒ 하나로신문/일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홈페이지http// hnrsm.com .hnrsm,net 2005년6월28일*등록번호:다-00842호창간일:2005년9월28일 발행인 : 정봉영
    편집인:강민선 (주)하나로일보*사업자등록번호:128-86-30004*등록번호: 경기 아51794 (우편)17391
    경기도 이천시 진리동 경춘대로2481번길31(진리동)*대표전화 031)635-3800 fax:0505-116-2112/031-635-7337
    구독료:월납6,000원/년72,000원/선납입금시/60,000원/구독전용 계좌번호:농협 317-0002-3770-11예금주:(주)하나로일보 
    *편집실대표 e-mail : hnrsm@naver.com  /웹하드 ID : nbh114/ P.W : hnrsm  청소년보호책임자:이진관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한다.
    하나로신문/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