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6일 이천이 낳은 첼리스트 임재성 예술의 전당에서 만나다
2019/02/19 14: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관객을 압도하며 가슴을 울리는 현(絃)의 다채로운 예술적 기교 보여줘 감동 선사
음악의 아버지 바흐의 아들 에마누엘 바흐의 창의적이고 화려한 기교의
바로크음악 재해석,타고난음악성입증
첼로는사람의 음색에 가까운 매혹적인 음색의 서양현악기로풍부한 음량과 4옥타브의 넓은 음역으로 실내악과 오케스트라, 앙상블 그리고 독주 악기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화려한테크닉과섬세하며감성적이고도전적인첼리스트로평가받고있는임재성은이천초교(87회)출신이다.
첼로.jpg
임재성의어릴적 피아노와 클래식기타를 배우면서 음악적재능을보이기시작하였고우연히선물로받은첼로를배우면서첼로연주에두각을나타내어한국예술종합학교에 조기 영재 입학하여 첼리스트 정명화와 장형원으로부터 사사 받으며 졸업 후 도독 하여 MusikhochschuleLübeck에서 첼리스트 TroelsSvane에게 가르침을 받으며 석사과정 (Master of Music)과 최고연주자과정 (Konzertexamen)을 만장일치최고점으로 졸업하였다. 그는 7년간의 독일 유학 생활을 마치고 지난 2016년 귀국해,국내외서 다양한 연주활동을벌이고 있다.
지난2월 16일 예술의 전당에서 보여 준 임재정의 첼로 연주는 풍부한 음색과 표현력을 요구하는 바로크 음악의 유산을 그대로 들려주었다.첼로의 변주부분은 리듬의 변화, 빠르기의 변화 등으로 다채로운 표현으로 우아함과 화려함을 보여 주었는데, 이번 첼로 연주자 4인방은 이를 완벽히 소화하는 무대가 되었다.
임재성은 첼로가 보여 줄 수 있는 저음의 현의 소리로 발랄함과 선율이 노래하듯이 흐르게 하는 기교를 2016년귀국독주회때윤이상의글리제를연주하여음악계와관객들로부터큰찬사를받은바있고, 이번연주를통해서현의완숙미에도달한듯했다.
이번 첼로 프로젝트 시즌7 콘서트에서 들려 준 바흐의 유산인 첼로 협주곡 시리즈는 첼리스트의 기량을 완벽하게 보여주었다.임재성 외 3인의 연주의 특징은 질주하는 듯한 빠른 템포로 시작하여,화려하고 느린 저음의 울림이 3악장을감동으로 장식하며 관객을 고전협주의 선율로 끌어 들였다.
더욱이 협연을 한 ‘앙상블 21세기 바로크’의 12인의 협연은첼로 4인의 풍부한 표현력을 다양하게 담을 수 있게 하였으며 앙상블의 반주가 이들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첼리스트 임재성이 연주한 곡의 작곡가C.P.E.바흐(Carl Philipp Emanuel Bach, 1714-1788)는어떤 음악가인가?
카를필리프에마누엘 바흐 바흐(Carl Philipp Emanuel Bach)는 음악의 아버지이라고 불리우는요한 제바스티안(J.S.Bach, 1685-1750)과 첫번째 아내 마리아 바르바라(Maria Barbara Bach, 1684-1729) 사이에 태어난 둘째 아들이며,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의 20명의 자식들 중 살아남은 절반 중 한명이기도 한 로코코(Rococo, 18세기 프랑스에서 생겨난 예술형식)시대를 대표하는 인물이자 고전주의를 개척한 음악가로 인정받고 있는 음악가이다.
바흐의 많은 아들들이 음악가로 활동하였기에 구분을 위하여 활동지의 이름을 붙인 별명을 불렀는데 카를필립에마누엘 바흐는 ‘베를린의 바흐’와 ‘함부르크의 바흐’라는 별명으로 불렀다.
작품은 오페라를 제외한 전분야에 걸쳐져 있으며 호모포닉한 주제의 취급, 균형잡힌 형식, 감각 등 고전파 양식에 많은 기여를 했다. 참신한 조바꿈, 셈여림이나 템포의 급격한 변화 등은 다감양식의 전형이라 할 수 있다.
에마누엘은 바흐가문에서 자란 지극히 평범한 아이였다. 형인 프리데만처럼 빗나가는 일도 없었으며없었으며, 1731년에는 라이프니치히 대학에서 법학을 공부하고 그후 프랑크푸르트에서 공부를 계속하여 학위까지 받고, 법률가가 되길 원했던 아버지 권유도 결국은 뿌리치고 음악가의 길을 걸었던 인물이다.
음악사의 전성기를 살았던 그는 이전 시대의 작곡가들이 발전시킨 주요양식과 형식, 민족적 전통들을 종합해 풍부하게 만들 수 있었다. 그는 유명한 음악가 가문에서 태어나 그의 아들 빌헬름프리데만 바흐, 카를필리프에마누엘 바흐, 요한 크리스티안 바흐도 음악가로서 명성을 떨쳤다.
임재성이 연주로 선 보인 “첼로 협주곡 A장조”(Cello Concerto in A major. Wq.172, H.439)를 어떻게 해석하여 극찬을 받았나?
임재성이보여준첼로협주곡 A장조는모든곡이전부개별악장으로정확히끊기는것이아니라중단없이이어지기도하면서,갑자기흐름이멈추고다음악장으로바로넘어가는등, 당대작품치고는꽤드라마틱하고변화가첼로의한계음역까지넘나드는기교를완벽하게보여줬다.
에마누엘바흐는평생을연주하고작곡하며탐구했던건반악기영역에서도이러한양식변화가상당히잘나타나있다.아버지바흐와는달리전문가뿐아니라일반음악애호가들에게도비교적친근하게다가갈수있도록흐름이간결한양식을추구하는양상을엿볼수있는곡이었다.
첼리스트임재성은이번연주된에마누엘바흐의첼로협주곡은Ⅰ.Allegro Ⅱ. Largo con sordini, mestoⅢ. Allegro assai 3악장으로고전양식에연연해하지않고효과적인선율과리듬을살려서대중의정서변화와감성을잘표현하여관객의폭풍같은호응을이끌어냈다.
한편, 카를필리프에마누엘 바흐가 구성한 3개의 첼로 협주곡 가운데 하나인 첼로 협주곡 A 장조(CelloConcerto in A major)는 그가 베를린 시기에 작곡한 1번 A단조(Cello Concerto in A minor) 및 2번 Bb장조(Cello Concerto in B-flat major)에 이어 1753년경 작곡한 세번째 첼로 협주곡이다.
벨기에 음악학자 알프레드보트퀴엔느(Alfred Wotquenne, 1867-1939)의 “Wq”번호로 Wq.172나 유진 헬름(Eugenene Helm)의 “H”번호로는 H.439의 작품분류를 갖는 바로크(Baroque)양식을 취한 고전 협주곡은 그가 이전에 구상했던 건반 협주곡 A장조(Keyboard Concerto in A major, Wq.172, H.439)를풀룻협주곡 A장조(Flute Concerto in A major, H438, Wq168)나 첼로 협주곡 A장조 (Wq.172, H.439)로 편곡한 원래 건반을 위한 협주곡이었다.
오늘날 건반이나 풀룻보다는 경쾌한 첼로 레퍼토리로 많은 연주가 이루어지는 협주곡으로 첼로 솔로와 현과 통주 저음(string & continue)의 오케스트라를 수반하는 3악장제의 첼로 협주곡 중 하나이다.
첼리스트 4인과“앙상블 21세기 바로크” 12인 연주자와 협연
임재성.jpg
 사진설명 (왼쪽부터 첼로프로젝트 멤버: 첼리스트 남정현, 조은, 박진영, 임재성)

이번 예술의 전당에서는바흐의 유산인 첼로 협주곡의 임재성을 비롯해,첼리스트 조은(Paul Harris International 1위, 영국 왕립음악대학, 퍼셀 음악학교 출강)은 요한 크리스티안 바흐(JohannChristianBach)의 첼로 협주곡 C 마이너, W.C 77(Cello Concerto in C Minor, W.C 77) 연주와 첼리스트 박진영(뉴잉글랜드음악원 석사, 서울시향,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단원)은필리프에마누엘 바흐(Carl Philipp Emanuel Bach)의 첼로 협주곡 A 마이너, H.432. W.q170(Cello Concerto in A Minor, H.432. W.q170 ), 남정현(스트라드 콩쿠르 1위, 만하임 국립음악대학 석사 재학 중)은게오르크 마티아스 몬 (GeorgMatthiasMonn, 1717-1750)의 첼로 협주곡 G 마이너(Cello Concerto in G Minor)를 연주하여 관객으로부터 많은 찬사를 받았다.
또한, 쳄발리스트 김희정이 이끄는 ‘앙상블 21세기 바로크’(바이올린: 강호선, 권그림, 김형선, 문지원, 이진성, 임현정, 비올라: 유리슬, 전혜성, 첼로: 김다솔, 장유진, 베이스: 조용우, 쳄발로: 김희정 등, 12인)가 협주를 맡아 바로크 음악의 진수를 선 보였다.

 
 
[ 하나로신문 편집실 ]
하나로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nrsm@naver.com
하나로신문(www.hnrsm.com) - copyright ⓒ 하나로신문/일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홈페이지http// hnrsm.com .hnrsm,net 2005년6월28일*등록번호:다-00842호창간일:2005년9월28일 발행인 : 정봉영
    편집인:강민선 (주)하나로일보*사업자등록번호:128-86-30004*등록번호: 경기 아51794 (우편)17391
    경기도 이천시 진리동 경춘대로2481번길31(진리동)*대표전화 031)635-3800 fax:0505-116-2112/031-635-7337
    구독료:월납6,000원/년72,000원/선납입금시/60,000원/구독전용 계좌번호:농협 317-0002-3770-11예금주:(주)하나로일보 
    *편집실대표 e-mail : hnrsm@naver.com  /웹하드 ID : nbh114/ P.W : hnrsm  청소년보호책임자:이진관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한다.
    하나로신문/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