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 기본 삶 위해 ‘농민 기본소득’ 꼭 이뤄야!
2018/12/05 18:2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항진 여주시장, 농민 없는 여주 유령도시 우려, 농민 기본소득 강조!
‘여주시 농민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 열어 저변 확산 주력! 
농민 1인당 연간 소득이 1천만원도 안 되는 경우가 많아 농촌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토론회.jpg
이에 따라 월 평균 한 농가당 농업인은 50여 만원, 비농업인은 30여 만원 정도씩 지급하는 지원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를 통해 사람 사는 농촌, 행복하게 사는 마을 공동체를 만들어내는 패러다임의 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같은 내용은 5일 여주시 농업기술센터 강당에서 열린 ‘2018년 여주시 농민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에서 강사로 나선 마을연구소 정기석 소장에 의해 제기됐다.
정 소장은 강연에서 “독일과 EU에서는 공익형 직불제 시행에 따라 농민은 농가소득의 50~60%를 보존 받고 있어 안정적인 생활을 하며 국가균형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우리도 농민기본소득을 보장해 현재 중앙정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직불금에 더해 지역단위에서 농민수당 등을 통해 농민의 자존감을 높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농민기본소득의 필요성과 실행방안’이란 주제로 강연에 나서 “농민기본소득은 단지 수당을 지급하는 차원을 넘어 농민의 사회적 가치를 재인식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농촌 인구를 적정하게 유지해 국가의 환경 보존은 물론 문화경관을 유지하는 차원에서 심중히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이항진 여주시장은 “여주의 농민 수는 여주시 전체 인구의 10.2%를 차지하지만 많은 농민들이 연간 소득 1천 만원도 안 돼 생활 기반이 무너지고 있으며, 농민이 사라지면 여주는 유령도시가 될 지도 모른다”며 이 문제의 심각성을 제기했다.
따라서 “시민행복을 위해서는 시민이 배고프지 않게 해야 한다”며 “농민 기본소득 문제를 모두가 뜻을 모아 함께 풀어나가자”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강연 및 토론회는 여주시 농업인단체협의회가 주관해 추진한 자리로, 여주시 이·통장연합회, 여주시상인연합회와 여주시한글시장상인회 등이 함께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 하나로신문 편집실 ]
하나로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nrsm@naver.com
하나로신문(www.hnrsm.com) - copyright ⓒ 하나로신문/일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홈페이지http// hnrsm.com .hnrsm,net 2005년6월28일*등록번호:다-00842호창간일:2005년9월28일 발행인 : 정봉영
    편집인:강민선 (주)하나로일보*사업자등록번호:128-86-30004*등록번호: 경기 아51794 (우편)17391
    경기도 이천시 진리동 경춘대로2481번길31(진리동)*대표전화 031)635-3800 fax:0505-116-2112/031-635-7337
    구독료:월납6,000원/년72,000원/선납입금시/60,000원/구독전용 계좌번호:농협 317-0002-3770-11예금주:(주)하나로일보 
    *편집실대표 e-mail : hnrsm@naver.com  /웹하드 ID : nbh114/ P.W : hnrsm  청소년보호책임자:이진관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한다.
    하나로신문/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